Arma94

카톡 플러스 친구나 마플 채널이 페북 팬페이지와 근본적으로 다른 점은 취향이나 관심사에 대한 정보를 흘렸을때, 개인적, 소규모 그룹내에서만 확산되는가? 아니면 인맥 파도를 타고 들불처럼 번져나가는 것인가?라는 점인 듯 하다. 이같은 맥락에서 블로그 마케팅은 이미 수명을 다했으며, 카톡 플친은 벌써부터 한계를 드러내버린 듯 하고, 페북 팬페이지는 이만하면 쓸만한 수준이며, 핀터레스트는 오홋~ 제법인데?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듯 하다.